한화시스템, 20억규모 ‘TICN 체계의 LTE전환 및 국가 재난안전망 연동’ 사업 계약

김은배 / 기사승인 : 2020-02-03 10:43:10

 

[스페셜경제 = 김은배 기자]한화시스템은 지난달 29일 ‘TICN체계의 LTE전환 및 국가 재난안전망 연동’사업 계약을 체결했다. 이 사업은 약 20억원 규모로 육군 1군단 주관 하에 진행되는 것이다.

이와 관련, TICN(전술정보통신체계)은 군의 네트워크 중심전 지휘통제체계인 C4I(통제·지휘·통신·컴퓨터)의 핵심이 되는 체계로 기존 아날로그의 군 통신망을 디지털로 통합해 고속, 유·무선 데이터를 전송하는 시스템이다.

해당 사업은 기존 TICN TMCS(전술이동통신체계)의 무선통신 기술인‘와이브로’를 ‘LTE’로 전환해 향후 ‘성능개량형 TICN’에 반영 가능한가를 검증하고, 재난안전망 테스트베드와의 연동 실험을 통해 전술망 확장 가능성을 확인하는 국방 실험 사업이다.

한화시스템은 군주파수를 지원하는 ‘LTE 기지국’, 군주파수 LTE와 재난안전망까지 동시에 지원 가능한 ‘통합형 단말기’ 개발을 통해 ‘성능개량형 TICN TMCS’모델을 사전 구현하고, 군 적용 가능여부 검증을 맡게 된다.

이를 통해 군은 보다 진보한 통신망에서 성능개량된 TICN을 활용할 수 있게 되며, 산악지형이 많은 지리적 특성으로 인한 통신음영현상을 해소 할 수 있게 돼 좀더 안정적인 통신이 가능하게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한화시스템은 TICN의 주체계업체로서 사전 기술 확보를 통해 군의 미래통신기술 시장을 선점하여 향후 ‘성능개량형 TICN’, ‘통합형 개인전투체계 체계개발’, ‘성능개량 대대급 이하 전투지휘체계’ 등 유관 사업 수주 경쟁력을 확보해 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화시스템은 앞서 2016년 말까지 약 1,881억원 규모의 TICN 1차 양산, 2019년 12월까지 약 4,624억원 규모의 TICN 2차 양산 사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함과 함게 약 4,685억원 규모의 TICN 3차 공급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한화시스템 김연철 대표이사는 “이번 사업이 성공적으로 완료되면 우리 군은 언제 어디서나 다양한 작전환경에서 자유로운 통신을 보장 받을 수 있게 된다”고 피력했다.

이어 “한화시스템은 국내 유일 방산전자, ICT융합 기업으로서 스마트국방에 필수적인 이동통신 네트워크의 미래운영기술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스페셜경제 / 김은배 기자 silvership@speconomy.com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은배
다른기사보기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