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태문 사장 “갤럭시 언팩서 신제품 5종 공개”

변윤재 기자 / 기사승인 : 2020-07-21 09:56:58
삼성전자 뉴스룸에 취임 후 2번째 기고문
“모바일 경헙의 혁신 제공할 것” 자신감

▲ 노태문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 (사진=삼성전자 뉴스룸)
[스페셜경제=변윤재 기자] 노태문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사장) 다음달 5일 온라인으로 진행되는 갤럭시 언팩 2020’ 행사에서 공개할 신제품을 통해 모바일 경험의 혁신을 제공하겠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삼성전자는 이번 갤럭시 언팩 행사에서 갤럭시노트20·갤럭시Z폴드갤럭시Z플립 5G 등 스마트폰과 갤럭시 워치갤럭시 버즈 라이브 등 웨어러블 제품을 공개할 것으로 예상된다.

 

노태문 사장은 20일 삼성전자 뉴스룸에 올린 기고문 넥스트 노멀 시대, 모바일이 나아갈 길을 통해 이들 제품 간의 연결된 경험을 통해, 우리는 더욱 효율적으로 일하고, 즐겁게 여가를 즐기며, 편리한 생활을 만끽하게 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노 사장이 기고문을 게재힌 것은 취임 이후 2번째다

 

노 사장은 “‘넥스트 노멀시대를 맞아, 모바일 기술의 중요성을 그 어느 때보다 절실히 느끼고 있다라며 이번에 공개할 신제품은 기술을 통한 새로운 소통과 연결 경험, 업무 방식을 제안하기 위해 치열하게 고민한 결과물이라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무선사업부는 의미 있는 혁신(Meaningful Innovations) 개방과 협력(Open Collaboration) 운영 민첩성(Operational Agility)3가지 원칙을 세우고 넥스트 노멀시대에 걸맞는 비전을 실현해나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우선 삼성전자가 지향하는 혁신의 분명한 목적은 우리의 삶을 더 편리하게 만드는 것이라고 전제한 뒤 “‘넥스트 노멀시대는 더욱 과감한 혁신을 통해 더 개인화되고 인텔리전트하며 안전한 모바일 기술이 선택받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어 연구개발에 꾸준히 투자하고 제품군을 강화해, 영상 통화 경험 개선부터 안전한 업무 수행에 대한 지원까지 새로운 라이프 스타일에 꼭 필요한 기술들을 개선하고 도입했다며 폴더블 폰과 같은 새로운 혁신 제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이고, 다양한 라인업의 갤럭시 5G 제품을 출시하겠다고 밝혔다.

 

또 노 사장은 보다 가치 있는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서도 서로 협업해야 한다우리는 구글, 넷플릭스, 마이크로소프트, 스포티파이 등의 기업들과 활발한 협업을 진행해왔다고 설명했다.

 

구글과의 지속적인 협력으로 영상통화, 폴더블 등의 사용 경험을 최적화한 데 이어, 마이크로소프트와 파트너십을 확장해 갤럭시 스마트폰과 윈도우 PC 간 메시지·사진·일정 등을 실시간 공유할 수 있게 했다는 것이다. 삼성 C랩과 삼성 NEXT를 통해 스타트업과 개발자를 지원하기도 했다. 삼성전자는 향후 Xbox 게이밍 분야로도 협력을 확대하는 한편, 개방적 협력을 바탕으로 지역사회의 성장을 지원해 최고의 아이디어를 발굴·실현할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노 사장은 아울러 기민한 대응에 나서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예전에 경험해보지 못한 빠른 변화 속에서 운영의 민첩성은 경영의 핵심 요건으로 부상했다라며 우리는 지역사회, 파트너, 임직원의 안전을 지키면서도 비즈니스 상황에 맞춰 신속히 변모할 수 있는 탄력적인 조직구조를 강화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업무와 여가, 멀티태스킹 등 다양한 소비자들의 요구에 최적화된 제품을 제공하기 위해 운영 민첩성을 극대화했다면서 프로세서부터 애플리케이션에 이르기까지 다중 계층의 보안 시스템을 제공하는 녹스(Knox) 플랫폼은 전 세계 10억 명의 갤럭시 사용자 정보와 데이터를 안전하게 보호하고 있다고 했다.

 

노 사장은 더 많은 분께 새롭고 혁신적인 모바일 경험을 제공하겠다는 비전을 실현하기 위해 저를 비롯한 임직원이 한마음으로 흔들림 없이 나갈 것이라며 갤럭시 에코시스템을 지속 확장해 고객 여러분들이 더욱 가치 있고 의미 있는 삶을 살아갈 수 있도록 계속 혁신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스페셜경제 / 변윤재 기자 purple5765@speconomy.com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변윤재 기자
변윤재 / 편집국/산업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어떤 말들은 죽지 않고 사람의 마음 속으로 들어가 살아남는다"
독자의 마음에 아로새기는 기사를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