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한·아세안 정상회의서 ‘신남방정책 2.0’ 본격화

김수영 기자 / 기사승인 : 2019-11-25 10:50:49

 

[스페셜경제=김수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신남방정책 2.0’의 비전을 제시할 방침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부산 벡스코에서 열리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통해 아세안 국가들과의 협력관계를 강화하고 한반도 역내 평화구축 노력 등에 대한 협의에 들어갈 예정이다.

지난 23일 리셴룽(李顯龍) 싱가포르 총리와 청와대에서 정상회담을 가진데 이어 24일 오전에는 하사날 볼키아 브루나이 국왕과 정상회담을 마치고 부산에 도착한 문 대통령은 이날부터 본격적인 정상회의 일정에 들어간다.

먼저 문 대톨영은 쁘라윳 짠오차 태국 총리와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과 연이어 정상회담을 갖는다. 훈센 캄보디아 총리와의 정상회담도 예정돼 있었지만 전날 훈센 총리 장모의 건강 문제로 정상회의 참석이 어렵다는 입장을 전해왔다.

이어 오후에는 한·아세안 환영만찬을 통해 아세안 정상들과 친목을 다진다.

만찬에는 문 대통령과 아세안 9개국 정상 내외 외에도 각국 대표단, 우리측 정부 인사, 경제인 및 민간 인사 등 약 30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양자·다자회의를 넘나드는 외교전으로 한국과 아세안 국가들의 협력 단계를 주변 4강(미·중·일·러) 수준으로 끌어올리겠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

또 경제협력 강화를 위해 문 대통령은 아세안 각국 정상 및 짐 로저스 로저스홀딩스 회장과 한·아세안 대표 기업인 등 500여 명이 자리한 가운데 열리는 ‘CEO서밋’에도 참석한다.

여기에는 미중 무역갈등처럼 세계적으로 보호무역주의가 강화되면서 대외 경제여건의 불확실성이 커지는 가운데 한국 경제가 새로운 성장동력을 얻기 위해서는 풍부한 시장 잠재력을 갖춘 아세안과의 협력이 필수적이라는 인식이 바탕이 된 것으로 보인다.

연 5%대 성장률을 기록 중인 아세안과의 교역 규모를 2020년까지 2천억 달러로 늘리는 등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겠다는 의도다.

문 대통령은 또한 아세안 각국 정상과 함께 방시혁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대표, 리드 헤이스팅스 넷플릭스 회장 등이 함께하는 문화혁신포럼에도 참석한다. 여기서 문 대통령은 한·아세안 문화교류 확대 방안 등을 모색할 계획이다.

<사진 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수영 기자 brumaire25s@speconomy.com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수영 기자
김수영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스페셜경제 정치부에서 여당, 청와대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