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EC 감산 합의에도 국제유가 하락세 지속…WTI 1.9%↓

김수영 기자 / 기사승인 : 2020-03-06 09:18:21


[스페셜경제=김수영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가 지속되는 가운데 국제유가는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다.

5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4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1.9% 내려간 45.90달러에 장을 마쳤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의 5월물 브렌트유도 배럴당 2.35% 급락한 49.93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이날 석유수출국기구(OPEC)는 추가 감산에 합의했지만 국제유가는 하락세를 이어갔다.

OPEC은 이날 오스트리아 빈에서 장관급 회의를 갖고 일일 150만 배럴 감산에 합의했다. 다만 비 OPEC산유국인 러시아는 아직 이에 동의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진다.

국제 금값도 다시 오르며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4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1.5% 뛴 1천668.0달러를 기록했다.

 

<사진=뉴시스>

스페셜경제 / 김수영 기자 brumaire25s@speconomy.com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수영 기자
김수영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스페셜경제 정치부에서 여당, 청와대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