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차 재난지원금, 지급 첫달 65%사용…1회 평균 2.4만원 결제”

윤성균 기자 / 기사승인 : 2020-09-17 09:18:44
▲ 모바일 금융 서비스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가 17일 토스의 ‘재난지원금조회’ 서비스 이용자 약 78만 명을 대상으로 분석 한 결과, 전체 사용 금액 중 약 65%가 지급 첫달에 소비됐고, 1회 평균 결제액은 2만4000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스페셜경제=윤성균 기자]모바일 금융 서비스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가 17일 토스의 ‘재난지원금조회’ 서비스 이용자 약 78만 명을 대상으로 분석 한 결과, 전체 사용 금액 중 약 65%가 지급 첫달에 소비됐고, 1회 평균 결제액은 2만4000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재난지원금조회’ 서비스는, 선불 카드로 지급된 본인의 재난 지원금 사용 현황과 잔액을 토스앱 홈 화면에서 편리하게 조회할 수 있도록 지난 5월 14일부터 8월 말까지 선보인 서비스다.

이 서비스는 총 77만8000명이 이용했으며, 총 사용 금액은 3952억원, 사용 건수는 1628만 건에 달했다. 이용자 연령층은 30대, 40대가 각각 34%, 29%로 전체 연령대 중 63%를 차지했고 이어, 20대 18%, 50대 16% 순을 기록했다.

분석결과, 재난지원금 지급 첫 달인 5월에 사용된 금액은 2555억 원으로 총 사용 금액의 65%에 달했다. 이어 6월 29%, 7월 5%, 8월 1% 순으로, 5~6월 전반기 두 달 간 전체 사용액의 94%가 소비 된 것으로 분석됐다.

1회 5만원 미만 결제 건수는 1454만 건으로 총 1628만건 중 89%를 차지, 타 구간 대에 비해 압도적으로 높았다. 사용 금액 기준으로 보아도, 5만원 미만인 구간의 누적 사용액은 1901억원을 기록, 총 사용금액의 절반에 달하는 48%를 차지했다.

그 외 1회 결제금액 5~10만원, 10~30만원 구간은 각각 19%에 그쳐, 주로 소액 결제에 재난 지원금이 많이 사용된 것으로 나타났다.

토스 관계자는 “재난지원금 조회 서비스는 고객이 카드사 홈페이지에서 관련 데이터를 찾는 수고를 줄이고 토스에서 좀 더 편리하게 관리할 수 있도록 도움을 드리자는 아이디어에서 출발하게 되었다”며 “80만명에 달하는 고객분들이 이번 서비스를 활용한 만큼, 앞으로도 사용자들의 금융과 소비 생활 전반의 불편을 해소하는 다양한 편의 기능을 계속 선보일것” 이라고 덧붙였다.

 

(사진제공=비바리퍼블리카)

 

스페셜경제 / 윤성균 기자 friendtolife@speconomy.com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성균 기자
윤성균 / 편집국/금융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편집국 차장 겸 금융 팀장을 맡고 있는 윤성균 기자입니다. 알고 쓰겠습니다.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