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 월드랠리팀, 2020 WRC 에스토니아 랠리 우승

변윤재 기자 / 기사승인 : 2020-09-07 09:10:16
현대팀 포디움 1, 2위 싹쓸이‥경주차 우수 성능 입증

▲에스토니아에서 열린 ‘2020 월드랠리챔피언십’ 4차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한 현대차 월드랠리팀 오트 타낙(Dani Sordo)과 코드라이버 마틴 야베오야(Martin Järveoja), 선수가 우승을 차지한 후 세레모니를 하고 있다 (사진=현대자동차)

 

[스페셜경제=변윤재 기자] 현대자동차가 월드랠리챔피언십(WRC) 사상 최초로 열린 에스토니아 랠리에서 우승컵을 들어올린 첫 번째 제조사가 됐다, 6개월만에 다시 재개된 랠리이자 1973WRC가 시작된 이래 600번째 라운드에서 차지한 우승으로, 의미가 각별하다.

 

현대자동차는 4~6일 사흘간 에스토니아 타르투에서 개최된 2020 WRC 4차 대회에서 현대차 월드랠리팀(현대팀)’ 소속 오트 타낙(Ott Tänak) 선수가 우승을, 팀 동료 크레이그 브린(Craig Breen) 선수가 준우승을 차지했다고 7일 밝혔다.

 

2020 WRC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인해 지난 3월 멕시코에서 열린 3차 대회를 끝으로 6개월 간 경기가가 중단됐었다. WRC 주최측은 경기 재개를 위해 남은 대회 일정을 조정하는 과정에서 에스토니아 랠리가 역대 최초로 WRC 일정에 포함돼 4차전으로 개최됐다.

 

WRC가 처음 열리는 국가에서 6개월만에 재개되는 랠리이다 보니 대다수 선수들은 코스가 익숙지 않아 공략에 어려움을 겪었다. 대회 코스 구성 역시 비포장 노면 기반의 고속 코너와 점프 구간 등으로 구성돼 경주차의 성능이 보다 중요한 요소로 작용했다.

 

에스토니아 출신 드라이버 오트 타낙은 2위인 팀 동료 크레이그 브린을 22.2초차로 앞서며 홈 랠리로 치러진 4차전의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이번 우승은 타낙이 지난해 말 현대팀으로 이적 후 달성한 첫번째 우승이다. 3위는 도요타의 세바스티엥 오지에(Sébastien Ogier) 선수가 차지했다.

 

현대차는 이번 우승으로 제조사 종합 포인트를 43점 더해 1위 도요타 월드랠리팀과의 격차를 기존 21점에서 5점차까지 대폭 좁히며 2위 자리를 지켰다. 오트 타낙 선수 역시 이번 대회에서 28점을 획득해 드라이버 종합 순위를 단숨에 두 단계 끌어올리며 3위에 안착, 선두 오지에 선수와의 격차를 13점 차로 좁히며 시즌 통합 우승을 향한 기대를 한층 끌어올렸다.

 

이번 에스토니아 랠리에서 포디움 정상에 오른 배경에는 빠른 코스와 연속된 점프구간에 맞춰 i20 WRC Coupe 경주차의 컨디션을 최상으로 이끌어낸 점이 주요하게 작용했다고 할 수 있다.

 

안드레아 아다모(Andrea Adamo) 현대팀 감독은 오트 타낙 선수가 우리 팀에 합류한 이후 그의 고향에서 첫 번째 승리를 거두게 되어 너무나 기쁘다코로나19 상황으로 인해 모두 힘든 시기에도 불구하고 현대팀에게 보내준 아낌없는 응원에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말했다.

 

한편 2020 WRC 5차전은 18일부터 터키에서 치러질 예정이다.

 

스페셜경제 / 변윤재 기자 purple5765@speconomy.com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변윤재 기자
변윤재 / 편집국/산업부 기자
이메일 다른기사보기
"어떤 말들은 죽지 않고 사람의 마음 속으로 들어가 살아남는다"
독자의 마음에 아로새기는 기사를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