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Collection of Social Media Data of US Immigrants Causes a Stir

기사승인 2017.10.12  17:52:23

공유
default_news_ad1
ad30
   
▲ [Photo source : Pixabay]

[스페셜경제= Dongsu Kim] Starting October 18, the Department of Homeland Security will be collecting information from social media accounts of all immigrants entering the United States as part of its screening process.

The collection of social media data will coincide on the same day the Trump administration’s new travel ban on citizens of Iran, Libya, Syria, Yemen, Somalia, Chad, and North Korea, and restrictions on those from Iran and Venezuela will take effect.

Green card holders and naturalized citizens are not excused and whatever will be collected will become part of their immigration file.  The scope of monitoring is not clear though -- if it would take place only during the application process or could continue afterwards.

The new requirement published in the Federal Register last week stated that it would collect “social media handles, aliases, associated identifiable information and search results.” These will all be included in an applicant’s immigration file.  It said the data would be culled from “publicly available information obtained from the internet, public records, public institutions, interviewees, commercial data providers.”

Incidents of mass shootings have made counterterrorism officials and US lawmakers increasingly worried about possible connections social media may have to terrorist activity.  However, some view the social media checks will only cause a chilling effect on free speech online.

Privacy groups and lawyers are alarmed, saying such data collection as unnecessary -- an intrusion that has little or nothing to do with protecting national security.  

Faiz Shakir, the national political director for the American Civil Liberties Union, said in a statement: “This collect-it-all approach is ineffective to protect national security and is one more example of the Trump administration’s anti-immigrant agenda.”

But the additional security measure is nothing new.  During the Obama administration, the Department of Homeland Security began asking visitors to voluntarily provide social media information and had four pilot screening programs.

Faiza Patel, co-director of the Brennan Center’s Liberty and National Security Program at New York University, is anxious of the new monitoring by the Trump administration.  "What is different here is that it appears that they are monitoring people who are already in the United States -- green card holders, for example.”  She also noted the lack of transparency on how the data will be used.  

미국, 테러 막기 위해 이민자들의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 계정까지 검열한다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 오는 10월 18일부터 미국 국토안보부가 이민 심사 과정의 일환으로 미국에 입국하는 모든 이민자들의 소셜 네트워크 계정에 대한 정보를 수집할 예정이다.

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이란, 리비아, 시리아, 예멘, 소말리아, 차드 및 북한 등의 국가 출신 여행객들의 입국 금지 조치와 함께 실시된다.

영주권자와 귀화 시민도 이 정보 수집에 면제되지 않으며, 수집되는 모든 내용은 이민 서류에 영향을 미친다. 소셜 네트워크 계정에 대한 검열 범위는 명확하지 않지만 입국 또는 이민 신청 과정 이후에도 발생할 수 있다.

지난주 발행한 연방 정부의 관보에 따르면 소셜 네트워크 게시물, 별명, 관련 정보 및 검색 결과를 수집할 것이라고 명시했으며, 해당 데이터는 인터넷, 공공 기록, 면접 정보, 상용 데이터 제공업자로부터 추려낼 것이라고 밝혔다.

최근 발생한 대량 학살 테러로 인해 소셜 네트워크가 테러 활동에 미칠 수 있는 영향력에 대한 미국 의회와 행정부의 우려는 점차 증가하고 있다.

하지만 사생활 보호 단체들과 변호사들은 이에 대해 불필요한 데이터 수집이라고 주장하며, 이는 국가 안보와 관련이 없음에도 개인의 사생활을 크게 침해하는 행위라고 비난했다.

미국 시민 자유 연합(Civil Freedomies Union)의 지도자 페이즈 샤키르는 성명서에서 "이 집단적 접근은 매우 비효율적이며 트럼프 행정부의 반이민 정책의 또 다른 예"라고 밝혔다.

한편 이와 같은 조치가 실시된 것은 처음이 아니다. 오바마 전 대통령 집권 당시 이민자들에게 자발적으로 소셜 네트워크 정보를 제공하도록 요청한 바 있다.

김동수 기자 xcanival@speconomy.com

<저작권자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HOT연예

많이 본 기사

ad32

정치&경제

ad29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