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Zimbabwean Government Enacts Measures That Seek to Penalize Illegal Foreign Exchange Traders

기사승인 2017.10.12  17:52:23

공유
default_news_ad1
ad30
   
▲ [Photo source : Wikimedia Commons]

[스페셜경제= Dongsu Kim] Zimbabwe Finance Minister Patrick Chinamasa said that the government recently enacted foreign exchange regulatory measures that will empower police officers to arrest unlicensed foreign currency traders. The regulatory measures further provided a penalty of up to 10 years imprisonment for those who will be convicted of the said crime.

The finance minister said that the regulatory measures allow the confiscation of foreign currency notes to be deposited at the central bank pending the filing of appropriate criminal charges against the arrested trader. The central bank is also investigating allegations that even commercial bank officials are aiding illegal foreign exchange traders.

The policies are implemented by the government of Zimbabwe as a response to its current shortage of US dollars. Zimbabwe began to adopt the US currency back in 2009 following the hyperinflation that plagued its financial system which reached 500 billion percent.

Since the introduction of the dollar currency in an attempt to ease cash deficits last year, dollars have now disappeared from legitimate banking institutions and are now being traded on the streets and black market at a premium of up to 50 percent.

Chinamasa said that cash deficits are brought about by the consumers’ lack of confidence in the country’s financial system, a mismatch between dollars and bank balances, deficient currency circulation, and what he called “lack of discipline and rent-seeking behavior.”

“Trading in currency without a license is an offense. The regulations make it clear that anyone who deals in currency as a commodity either at a premium or at a discount commits an offense,” the finance minister said in an official statement. The regulatory measures will be debated next month by the parliament for ratification, in which President Robert Mugabe’s political party enjoys an overwhelming majority.

짐바브웨 정부, 불법 외환 거래 규제 강화한다

[스페셜경제= 김동수 기자] 아프리카 중남부에 위치한 국가 짐바브웨의 재무 장관 패트릭 차이나마사는 최근 허가받지 않은 외환 거래자를 체포할 수 있는 권한을 부여하는 외환 규제 조치를 제정했다고 발표했다. 이러한 규제 조치로 인해 유죄 판결을 받게 되면 최대 10년의 징역형이 부과된다.

또한 차이나마사 장관은 규제 조치를 통해 체포된 용의자에 대한 적절한 형사 처벌이 있을 때까지 중앙은행에 외환 몰수의 권한을 부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짐바브웨의 중앙은행은 은행 관계자조차도 불법 외환 거래자를 몰래 돕고 있다며 짐바브웨 내부의 불법 외환 거래의 심각성을 강조했다.

이 정책은 짐바브웨 정부가 현재 미국 달러화 부족에 대한 대응책으로 시행하고 있다. 짐바브웨는 500억 달러에 달하는 국내 금융 시스템에 엄청난 악영향을 미치는 하이퍼인플레이션으로 인해 지난 2009년 미국 달러화를 채택한 바 있다.

작년에 짐바브웨 정부가 현금 적자를 줄이기 위해 달러 통화를 도입한 이후, 합법적인 금융 기관에서 달러화가 더욱 줄어들었고 현재는 거리와 암시장에서 최대 50%의 프리미엄으로 거래되고 있다.

차이나마사는 이러한 현금 부족은 국내 소비자의 금융 시스템에 대한 신뢰 부족, 보유 현금과 은행 잔고의 불일치, 통화 순환 부족 등에 기인한다고 밝혔다.

김동수 기자 xcanival@speconomy.com

<저작권자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HOT연예

많이 본 기사

ad32

정치&경제

ad29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