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끝나지 않은 ‘생리대’ 논란 …가격 거품에도 정부 늑장대응 질타

기사승인 2017.10.12  16:28:18

공유
default_news_ad1
ad30
   
▲ 생리대 시장이 독과점 상태로 논란이 붉어지고 있는 가운데, 정부의 관련 정보 공개가 늑장처리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스페셜경제=최은경 기자]독과점 상태인 생리대 시장에서 가격 인상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정부의 관련 정보 공개가 늑장처리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김승희 자유한국당 의원은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받은 '생리대 시장 구조 및 가격 현황'자료를 분석해 이와 같은 내용을 11일 공개했다.

공개된 자료는 지난해 9월부터 정부가 진행 중이었던 생리대 업체 조사 내용이다.

김 의원에 따르면 2014년도 기준 4850억원 규모의 생리대 시장은 독과점이 지속된 것으로 나타났다.

판매액 상위 3개 이업의 시장 점유율이 2010년 이후 꾸준히 75%를 넘어섰다. 2010년은 85.4%, 지난해 상반기는 77%로 집계됐다.

현행 공정거래법에 따르면 1위 사업자의 점유율이 50% 이상이거나 3개 이하 사업자의 점유율 합계가 75% 이상이면 '시장 지배적 사업자'로 추정하고 있다.

공정위는 생리대 제조기업 A사 포함 3개의 기업에 대해서 남용행위를 규정하기에 충분한 자료를 확보하지 못했다는 이유로 관련 정보 공개를 늦춰왔다.

이러는 사이에 제품 가격은 지속적으로 올랐다. 공정위 자료에 따르면 주요 업체 중 하나인 A사는 2010~2015년 일부 제품가를 최대 17.1% 올린 것으로 확인됐다. 한 제품은 개당 가격이 2010년 210원에서 2015년 246원으로 올랐다. 또 다른 제품은 458원에서 510원으로 11.4% 올랐다.

이 외에도 생리대 업체가 유통채널별로 제품을 공급하는 가격과 그 인상률로 차이를 보였다. 2015년 온라인에 공급되는 A사 생리대 가격은 개당 192원이었으나 편의점에 공급되는 가격은 개당 254원으로 나타났다.

이에 김 의원은 “공정위는 생리대 가격에 대해 자료 정리를 해놓고도 발표를 하지 않고, 시간만 보내고 있다”며 “생리대의 높은 가격에 대한 의혹을 조사한 내용과 상세자료를 정부가 국민들에게 명쾌하게 발표해야 한다" 고 지적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최은경 기자 ekchoi84@speconomy.com

<저작권자 © 스페셜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HOT연예

많이 본 기사

ad32

정치&경제

ad29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